•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기차 삼각편대···완성차·배터리 가는 곳에 소재 기업도 출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포스코케미칼, GM과 캐나다에 양극재 공장
GM-LG엔솔-포스코케미칼 연합전선 구축
LG화학도 미국에 양극재·분리막 생산거점
롯데케미칼은 배터리 소재 전문회사 추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글로벌 생산거점 현황. 그래픽=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최대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 세계 2위 배터리 제조사 LG에너지솔루션과 연합전선을 구축해 북미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진출한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LG화학과 롯데케미칼 등 다른 배터리 소재 기업들도 현지 생산 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GM과 양극재 합작공장을 캐나다 퀘벡주에 건설한다고 8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1단계로 2023년부터 미화 약 4억달러를 투자해 퀘벡주 베캉쿠아에 공장을 건설하고 전기차 배터리용 하니이켈 양극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두 회사가 공동 발표한 북미 양극재 합작사 설립 계획에 따른 것이다. 합작사는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에 따라 투자 규모를 단계적으로 늘려 나갈 예정이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수명을 결정하는 핵심 소재로, 전체 배터리 생산 원가의 40%가량을 차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퀘벡 양극재 공장 건설로 완성차 업체 GM, 배터리 제조사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배터리 3자 연합이 결성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니켈 함량을 높인 하이니켈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 합작사 얼티엄셀즈(Ultium Cells)를 통해 GM의 전기차인 험머 EV, 리릭, 실버라도EV 등 다수 전기차에 공급한다.

GM은 2025년까지 북미에서 연 100만대, 세계 전역에서 200만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2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주의회 건물에서 진행된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의 제3합작공장 투자 발표 행사에 참석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 부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를 위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얼티엄셀즈를 통해 미국에 총 4개 합작공장을 건립 중이거나 건립할 예정이다.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월 얼티엄셀즈 제3합작공장을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 건설하기로 했으며, 제4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올해 상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다.

제3공장은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5년 1단계 양산을 시작하며, 연간 50기가와트시(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전기차 약 7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양측은 현재 건설 중인 제1공장과 제2공장을 포함한 전체 합작공장의 연간 생산능력 목표를 120GWh 이상으로 정했다. 제1공장은 올해, 제2공장은 내년 양산을 시작하며, 각 35GWh 이상의 생산능력을 갖춘다.

포스코케미칼은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 경쟁력과 글로벌 양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전기차 사업을 확대하는 GM과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한국과 북미, 중국, 유럽 등에 양극재 생산거점을 마련해 연간 생산능력을 올해 10만5000톤에서 2025년 28만톤, 2030년 42만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 외에 다른 배터리 소재 기업들도 북미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생산 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는 북미 전기차 배터리 시장 급성장에 따라 다양한 고객사를 확보하고 보다 원활하게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북미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는 2021년 46기가와트시(GWh)에서 2023년 143GWh, 2025년 286GWh로 연 평균 58% 성장할 전망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LG화학 구미 양극재 공장 조감도. 그래픽=박혜수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 LG화학은 미국에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분리막 생산 체계를 구축한다.

LG화학은 한국과 중국, 유럽, 미국 등 글로벌 4각 양극재 생산체제를 구축해 연간 생산능력을 26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오는 2026년까지 니켈 80% 이상의 하이니켈 제품 비중을 90% 수준까지 확대하고,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 외에 고객 다변화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분리막 사업 역시 유럽 내 생산능력 추가 확장과 미국 등 글로벌 생산 거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해 말 차별화된 분리막 원단 기술을 보유한 도레이(Toray)와 헝가리에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세계 최고 속도의 코팅 기술을 보유한 LG전자의 코팅사업을 인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LG화학은 배터리 소재 사업 매출액을 지난해 1조7000억원에서 2030년 21조원으로 12배 이상 늘린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미국에 배터리 소재 전문회사를 설립하기 위해 관련 기술을 보유한 현지 기업과 접촉 중이다. 최대 1조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 중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미국법인 LC USA 인근에 공장을 건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케미칼은 롯데알미늄, 롯데정밀화학 등 계열사와 연계해 배터리 소재 사업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분리막 소재와 전해액 유기용매 사업을 맡고, 롯데알미늄과 롯데정밀화학은 각각 양극재 소재인 양극박, 음극재 소재인 음극박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앞서 롯데알미늄은 양극박을 생산하는 헝가리 공장에 1100억원을 투자했고, 롯데정밀화학은 음극박 생산 기업 솔루스첨단소재에 2900억원을 투자했다.

롯데케미칼은 오는 2030년까지 배터리 소재를 포함한 친환경사업 매출액을 10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