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 전사 신사업 해커톤 대회···허태수 회장 "현장 아이디어 현실화 중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그룹 차원 첫 개최, 13개 계열사 직원 330명 본선
'발전소 온배수 활용 친환경 농업' 우승팀, 美 연수
허 회장, 직원 자발적 혁신문화 확산·계열사 협력 격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GS그룹 제공

GS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의 자유로운 신사업·문제해결 경연 'GS 해커톤 결선 투자발표회'가 허태수 회장을 비롯한 GS그룹사 사장단이 자리한 가운데 29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렸다.

GS그룹의 미래성장 슬로건인 'Grow Sustainably'를 주제로 친환경과 디지털을 적용한 신사업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이번 대회는 계열사 직원 609명이 자율적으로 참가를 신청했다. 이중 13개 계열사 직원들이 섞여 4~5명씩 팀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총 330명 68개팀이 이달 15일과 16일에 걸쳐 본선 대회를 치렀다.

참가팀들은 고객과 사업 현장에서 발견한 현상을 계열사 직원의 다양한 시각으로 살펴 문제를 정의한 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나 사업 모델을 구체화하고 프로토타입(사업모형)으로 발전시키는 과정을 거쳤다. 결선 투자발표회에서는 치열한 본선 경쟁을 통과한 10개팀이 GS그룹 사장단 앞에서 각자가 발견한 고객의 문제와 이를 해결하는 신사업 아이디어를 마치 스타트업 창업자가 투자자 앞에서 프리젠테이션하는 방식으로 적극적으로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소음 데이터 머신러닝 분석을 통한 설비 안전 감지 사업', 'GS더프레시와 GS25 점포를 연계해 배송 포장재 낭비를 줄이는 우리들의 냉장고 사업', '건설현장의 폐기 안전모 리사이클링 사업' 등 발전소와 온오프라인 리테일 점포, 건설 현장 등 다양한 계열사 사업과 현장의 관점이 반영된 아이디어가 쏟아지며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미리 선임된 GS 그룹사 내 친환경·신사업·투자 담당 임원과 팀장 등 약 100여명이 유튜브 생중계를 보면서 심사를 맡아 1~3위 수상자를 가리고 애플 맥북프로와 MS서피스랩탑, 아이패드 등을 수여했다. 특히 투자 심사역으로 나선 GS 사장단이 각자에게 부여된 1억코인(Coin)을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팀에게 가상 분산 투자하는 방식으로 최고 영예인 'GS 비욘드(Beyond)' 우승팀을 선정했다.

가장 많은 투자금을 모은 우승팀은 GS파워와 GS EPS, GS리테일 직원 5명이 한 팀을 이뤄 '발전소 온배수를 활용한 친환경 농업' 신사업을 제안한 GS파이리(소속회사명의 초성을 조합)가 차지했다. 이들은 발전소 주변 부지에 친환경 농장을 짓고, 발전 설비 냉각 후 배출되는 온배수를 농장 난방열로 전환해 활용하는 아이디어로 주목 받았다. 우승팀 직원 모두에게는 샌프란시스코 현지 교육 연수의 기회가 제공된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서 평소 일상에서 느낀 고객, 현장의 문제를 자유롭게 나누고, 짧은 시간동안 집중하여 함께 해결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말하는데 주로 실리콘밸리의 IT기업의 기업문화로 잘 알려져 있다.

GS는 7년 전인 2015년부터 GS리테일(구 GS홈쇼핑)을 시작으로 GS칼텍스, GS에너지, GS건설, GS E&R 등의 계열사가 사내 해커톤을 개최해 왔다. 하지만 GS그룹 여러 계열사가 함께 하는 해커톤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전체 사장단이 오프라인 공간에서 머리를 맞댄 행사라는 의미가 있다. 또 친환경 디지털 기술로 기후변화 등 사업환경 변화를 미래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GS그룹 미래 전략의 공감대를 넓혔다는 의미가 크다.

우승팀 참가자인 윤새별 매니저(GS리테일)는 "현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계열사 직원들의 신선한 시각을 모아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에 희열을 느끼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허태수 회장은 이번 해커톤의 본선 과정 중 현장을 찾은데 이어 이날 결선 발표회의 모든 과정을 끝까지 지켜보며 GS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 혁신 문화 확산에 격려를 보냈다.

허 회장은 참가 직원들에게 "신사업 창출의 핵심은 고객과 사업의 핵심적인 문제를 잘 정의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이번 해커톤으로 얻는 문제 정의 능력을 현업에서 더욱 확산 시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전체 사장단에게 "사업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기에 현장의 작은 아이디어들이 쉽게 제안되고 현실화할 수 있도록 경영진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