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수출규제는 명백한 경제보복···일본에도 피해”

최종수정 2019-07-04 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발표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명백한 경제 보복”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은) 신뢰가 깨졌기 때문이라고 말하지만 사실 강제징용에 대한 사법 판단을 경제에서 보복한 조치라고 명백히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관련해선 “해결이 안 되면 당연히 WTO 판단을 구해야 하기에 내부 검토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실무 검토가 끝나는 대로 (제소)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복 조치는 국제법에 위반되는 조치이기에 철회돼야 한다”며 “만약 (수출 규제가) 시행된다면 한국 경제뿐 아니라 일본에도 공히 피해가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일본 정부는 한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관련 3개 품목에 대해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