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당 재선들, '통합형 집단지도체제' 도입 제안···계파 갈등 해결 고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9일 재선 의원 간담회 갖고 비대위에 건의
'다양성' 장점 있지만 계파 갈등 심화 우려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선의원 간담회가 비공개임을 알리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재선 의원들이 오는 8월 전당대회로 출범하는 차기 지도부를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로 구성하자는 데 뜻을 모으고 오는 10일 출범하는 비상대책위원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재선 모임 대변인을 맡은 강병원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재선 의원 간담회'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향후 우리 당의 지도체제로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를 재선 의원 다수의 의견으로 모았고 이것을 비대위에 전달하기로 했다"며 "통합형 집단 지도체제를 하자고 한 이유는 우리가 야당으로서 보다 다양한 의견들이 지도부 내에서 나오고 또 이런 부분들에 관해서 최대한 국민들께 더 다가가는 민심을 반영하기 위해 통합형 집단 지도체제가 적합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재선 의원들은 70년대, 80년대생 의원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당 리더십을 세우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현재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해 당 대표의 권한이 강한 '단일 집단지도체제'다.

반면 재선 의원들이 뜻을 모은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를 함께 치러 최다득표자를 대표최고위원, 차득표자를 최고위원으로 선출하는 방식으로 당 대표 권한을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다. 보통 당내 계파 간 이해관계가 첨예할 때 이러한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를 도입한다.

민주당은 지난 2010년 당내 계파 갈등이 심한 상황에서 치러진 10·3 전당대회에서 이러한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를 도입해 손학규·정세균·정동영의 '빅3' 지도부를 구성한 바 있다.

재선들의 이러한 결정의 배경에도 가깝게는 지방선거 패배 이후 불거진 친이재명계와 친이낙연계의 갈등이 전당대회 과정에서 다시 격해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강 의원이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 집단지도체제는 효율적이고 신속한 면이 있지만, 우리는 야당이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준비하며 많은 고민이 있어야 하는 시점"이라며 "당의 다양한 목소리가 분출돼야 하고, 그 목소리를 수렴하는 데 적합한 것이 통합형집단체제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는 각 계파 수장이 지도부에 모이는 만큼 계파 갈등을 더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집단지도체제가 다양성보다는 오히려 분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소수 의견은 딱 한 명 있었다"며 "계파 갈등보다는 당내 다양한 목소리가 지도부에서 논의되는 게 국민들에게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주는 지도 체제"고 말했다.

한편 재선 의원들은 오는 15일에는 국회에서 민주당의 위기 및 수습 방안에 대한 공개 토론회 진행한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