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권성동, 이준석·정진석 설전에···"소모적 논쟁 그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준석, 정진석 향해 "1년 내내 흔들었다"
내분 번진 감정 싸움···국민의힘 내홍 격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의원이 지난 1일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 8회 지방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 조사 방송을 시청하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와 정진석 의원간 감정 싸움 자제를 촉구했다. 두 사람의 연일 벌어진 설전에 대해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을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중재에 나섰다.

권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 구성 등 갈등과 관련, "당 구성원 의견 제시는 언제든 있을 수 있다"며 "그런데 그런 논의 자체가 양 측 감정 싸움으로 비화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혁신 방향, 내용에 대해 백가쟁명식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혁신위가 성공하려면 당 내 다수 의견을 집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혁신 논의가 당 내 최고 지도자 간 감정 싸움으로 흐르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두 분 모두 지양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두 사람의 언쟁은 6·1 지방선거 공천 논란으로까지 번지며 확전되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치고 귀국 길에 오르기 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 의원을 겨냥, "1년 내내 흔들어 놓고는 무슨 싸가지를 논하나"라며 "흔들고 가만히 있으면 더 흔들고, 흔들고 반응하면 싸가지 없다 그런다. 자신들이 대표 때리면 훈수고, 대표가 반박하면 내부 총질"이라고 맹비난 했다.

이는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한다'고 말한 정 의원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정 의원은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행을 두고 "자기 정치", 공천 개혁에는 "이율배반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에 "당 대표를 몰아내자고 대선 때 방에서 기자들 들으라고 소리친 분을 꾹 참고 우대해 공천관리위원장까지 맡겼다"며 "공관위원 전원 구성권까지 드렸으면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예우는 다 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 의원에게 공관위원장직을 맡겼다.

이어 "제가 잘못한 것은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부분 야멸차게 비판하시고 누군가가 바꿔야 할 생각이 있다면 바꾸라고 지적하라"며 "어줍잖은 5대 5 양비론 저는 사양한다"고 강조했다.

당 대표와 최다선 의원 충돌이 감정 싸움으로 번지자 당 내에선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기 싸움을 두고 대선 이후 당 내 신주류로 등장한 '친윤' 세력과 비주류 간 주도권 싸움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이 대표가 복귀하면서 당권을 사이에 둔 '친윤' 의원들과 갈등이 더 심화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