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우정과 신뢰 쌓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日서 열리는 IPEF 정상회의 참석···화상 연설 예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신뢰를 다지고 우정도 쌓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글을 게시하며 "서울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민주주의의 필수 불가결한 가치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고, 글로벌 포괄적 전략적 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하는 좋은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두터운 우정과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한국을 방문해 윤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 방문 등 일정을 함께 동행 하면서 2박 3일 일정을 소화했다. 마지막 날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오산 공군 기지에 있는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함께 방문했다. 이 곳에 한미 정상이 함께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을 떠나기 전 윤 대통령과 마지막 작별 인사를 나누면서 "당신을 신뢰합니다"(I trust you)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고위급 화상 회의에 참석한다. 국제 무대에서 IPEF 출범국으로서 행보에 나서는 것으로, 이는 이틀 전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에서 IPEF를 통한 양국간 '긴밀한 협력'에 공감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