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장동 국감 2차전’···이재명 “민간 이익 설계는 국민의힘이 한 것”(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국회 국토위 경기도 국감에서 ‘국민의힘 책임론’ 부각
“국민의힘 방해 없었으면 9,000억원대 개발이익 성남시가 취득했을 것”
“민간 설계에서 이익은 원유철과 곽상도 의원 아들이 봐”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에서 민간이 대규모 이익을 가져가게 된 근본적 원인을 ‘국민의힘’이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간업자들이 큰 이익을 보도록 한 개발 설계자가 이 후보라며 몰아붙였지만, 유의미한 대답을 끌어내지는 못했다.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이 후보는 지난 18일 국회 행안위 감사 때보다 차분한 태도로 대장동 개발에 대해 ‘국민의힘 책임론’을 부각시키는 데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당시)국민의힘의 강요대로 제가 굴복했더라면 9,000억을 다 민간업자가 받고 50억원 클럽이 아니라 아마 500억원 클럽이 됐을 가능성이 많다”며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지금 9,000억원대라는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다 취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와중에도 저희가 최선을 다해, 고군분투해 (2015년 기준) 70%를 환수했다”며 “지금 가치로 따져도 9000억원 중 5500억원을 환수했기에 60% 정도를 환수한 거다. 이게 대한민국 정치사와 행정사에 유례없는 일인 건 분명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개발을 설계자가 범인이다’라고 지적하자 “범죄를 설계한 사람은 범인이 맞다. 그런데 총을 설계한 사람이 전범은 아니다. 비행기를 설계했다고 9·11 테러 주범이 될 수 없다”며 “이 사건의 가장 큰 설계는 이명박·박근혜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한 것이다. 개발 이익을 민간이 가지도록 분양가 상한제 폐지하고, 민간이 개발 부담금 덜 내게 만들고, 수의계약해서 택지 취득할 수 있도록 만들고, 압력 넣어서 LH 개발 포기하도록 만든 게 가장 큰 국민의힘 설계”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 설계 속에서 최대치로 민간 이익을 줄이고 공공 이익을 환수하는 설계를 제가 한 것”이라며 “이 민간 이익 몫 안에서 누가 이익을 갖고 돈을 어디다 쓰는 설계는 민간이 했고 이익을 본 것은 원유철과 곽상도 의원 아들”이라고 했다.

또 이 후보는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개발을 설계한 분이 1조원 이익에 대한 소정의 대가를 받았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비꼬는 듯이 질의하자 “이 엄청난 규모의 이권 사업에서 인허가권자가 돈을 안 받았냐고 의심을 한다”며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했다고 했다. 그런 사람도 세상에 있다”고 받아쳤다. 이어 “송석준 의원은 도저히 상상이 안 되겠지만 저희는 그런 돈을 탐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