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당국 “만기연장·상환유예 잔액 121조···1조7000억 미회수 우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내년 3월까지 연장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로 지원 받은 대출 중 1조7000억원이 미회수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작년 4월부터 코로나19 금융 지원 프로그램으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 유예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 잔액은 7월 말까지 총 12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총 대출잔액 중 ‘고정 이하’로 분류된 여신비율은 약 1.4%인 1조7000억원으로 조사됐다. 고정 이하는 3개월 이상 연체되거나 휴·폐업으로 채권 회수에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례를 의미한다.

다만 금융위 측은 “금융권이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고 있어 부실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은행의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은 6월말 기준 155.1%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15일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2022년 3월까지 재연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이자 상환 유예가 장기간 연장되면 한계 차주의 부담을 키우고 부실 규모도 커진다는 우려도 흘러나온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