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제네시스 ‘25년부터 ’수소·전기차‘만 출시···탄소중립 달성한다(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30년 사실상 내연기관 차량 판매 중단
2035년 탄소 순배출량 ‘0’ 퓨처링 제네시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네시스 G80 전기차. 사진=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가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배터리 및 수소 전기차로만 판매한다.

오는 2030년에는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사실상 중단하고 친환경 차량만 판매하며, 이를 통해 2035년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로 한 것.

2일 현대차그룹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퓨처링 제네시스’를 온라인에 공개하고 이 같은 비전을 제시했다. 2015년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출범 6년만이다.

제네시스는 퓨처링 제네시스를 통해 2035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브랜드 중 처음으로 탄소 중립 달성 시점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 수소 기반 전기차와 배터리 기반 전기차 두 가지를 기반으로 하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추진하며, 고출력·고성능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 고효율·고성능 차세대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에 역량을 쏟아 붓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제네시스는 2030년까지 총 8개 모델로 구성된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현재 제네시스는 전동화 모델로 대형 세단 G80 1종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르면 올해 전용 전기차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60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비전 달성을 위해 신형 전기차를 10년 내로 6개 이상 개발하겠다는 뜻이다.

제네시스는 전기차 라인업 완성을 통해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40만 대 판매 목표도 내놨다.

동시에 원자재와 부품, 생산 공정 등 전 분야에서 혁신을 통해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은 제네시스를 시작으로 전동화 전략에 가속도를 낼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달 6일(현지 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1’에서 탄소중립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는 2040년까지 유럽, 미국, 중국 등 핵심 시장에서 제품 전 라인업을 전기차로 채워 시장점유율 8~10%를 달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제네시스는 럭셔리(고급)를 넘어 지속 가능성을 기반으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네시스는 약 12분의 영상을 통해 올해 판매 예정인 GV60, 미래 지향적 기술과 디자인이 반영된 콘셉트 카 이미지, 제네시스의 대표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테마로 한 미래 방향성, 제네시스의 항공 모빌리티 등을 소개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