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완성차 8월 실적]기아, 21만7204대 판매···내수↑·해외↓(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4만1003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
해외 17만6201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
4대 중 1대는 친환경차··· 친환경차 월 내수 1만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윤경현 기자

기아가 올해 8월 내수 시장에서 선전하고 해외 시장에서 부진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는 2021년 8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1003대, 해외 17만6201대 등 전년 동기 대비 0.1% 증가한 21만720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6.6% 증가, 해외는 1.4%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238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561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7769대 순이다.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6.6% 증가한 4만1003대를 판매했다.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로 신차 효과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346.4% 증가한 6571대가 판매됐다.

지난 7월 출시한 5세대 스포티지는 8월 한 달 동안 6549대가 판매됐다.승용 모델은 K5 4368대, K8 3170대, K3 1829대, 레이 1814대 등 총 1만3838대가 판매됐다.

스포티지를 포함한 RV 모델은 카니발 5611대, 쏘렌토 3974대, 셀토스 2724대 등 총 2만 3355대가 팔렸다.

지난달 출시한 전용 전기차 EV6는 1910대가 판매됐다.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609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810대가 판매됐다.

한편, 기아는 지난달 HEV와 EV 등 친환경차를 총 1만349대 판매하며 처음으로 친환경차 월간 내수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해외 판매는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른 차량 공급 부족 등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한 17만6201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581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1만7837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776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EV6와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