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銀, 고가 미술품 디지털 지분 보유 서비스 부동산·보석으로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9일 서울옥션블루와 디지털 자산 공동 추진 MOU
미술품·한정판 스니커즈에 이어 보석도 지분 소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고가의 실물 자산인 미술품 및 유명인의 소장품 등을 디지털 지분으로 분할 판매하는 서비스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신한은행은 지난 9일 한국 미술 경매 기업인 서울옥션 관계사 ‘서울옥션블루’와 디지털 자산 공동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협을 통해 고가 실물 자산을 디지털 지분으로 분할 판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해당 지분을 바탕으로 한 금융 상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플랫폼 개발이 완료되면 디지털 지분을 보유하고 증명할 수 있는 ‘블록체인 월렛’도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는 업계에서 고가 실물 자산 지분의 소유권의 신뢰와 안정성 문제 때문에 쉽게 실현되지 못했던 실물 자산 디지털 지분 투자를 지난 1월부터 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 “이런 비즈니스 모델을 부동산과 보석 등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신한은행은 ‘신한 쏠(SOL)’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서울옥션블루가 매주 제공하는 유면 작가의 미술품과 한정판 스니커즈 등을 디지털 지분으로 구매할 수 있다.

서울옥션블루 이정봉 대표는 “미술품 자산 역시 중요한 디지털 자산이 될 것”이라며 “서울옥션블루가 가진 미술 거래 시장에서의 노하우, 신뢰감에 기술력을 더한 미술품 공동 구매 플랫폼을 통해 미술품 디지털 자산의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기 신한은행 디지털혁신단장은 “디지털 자산 역시 기존의 금융 상품처럼 안전과 신뢰를 바탕으로 서비스가 제공돼야 한다”며 “은행이 중점적으로 확대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