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률 ‘사상 최고’지만···제조업·30~40대 고용은 ‘한파’(종합)

최종수정 2019-11-13 13: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월 취업자 41만9000명 증가···석달 연속 30만명대
제조·금융 등 민간부문 감소 지속···40대 고용도 취약

<자료=통계청>
지난달 취업자가 전년에 비해 41만9000명 늘어나며 3개월 연속 30만명대 이상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제조·금융·도소매·건설 등 민간 부문의 고용은 여전히 감소세를 보였고, 30~40대 고용 상황도 부진이 계속됐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50만90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1만9000명 증가했다. 9월(34만8000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만명대 이상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7%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올라 동월 기준으로 1996년 10월(62.1%) 이후 23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용근로자가 1년 전보다 57만5000명 늘었으나, 일용근로자는 8만1000명, 임시근로자는 2만1000명 각각 감소했다.

실업자는 8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8000명 감소했다.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10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최저다.

하지만 질적인 면에선 취약했다. 제조업은 지난 3월(-10만8000명) 이후 감소 폭이 10만명대 아래였다가 9월(-11만1천명)에 다시 감소 폭을 키웠으나 지난달 다시 10만명대 아래로 떨어졌다. 19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이다. 소매업(-6만7000명), 금융 및 보험업(-5만4000명) 등도 줄어들었다.

연령계층별로는 60대 이상(41만7000명), 50대(10만8000명), 20대(8만7000명) 등에서 늘어난 반면 40대(-14만6000명)와 30대(-5만명)는 줄었다. 이는 30~40대가 많이 취업해 있는 제조·서비스 등 민간 고용이 크게 위축됐기 때문이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40대는 인구 증감을 고려해도 고용 상태가 좋지 않았다”면서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고용이 감소한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반면 정부 지원에 힘입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는 15만1000명 증가해 가장 큰폭 늘어났다. 숙박·음식점업도 11만2000명 늘었고,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 또한 9만6000명이 증가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0만1000명(2.5%) 늘었다. 반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4만3000명(-8.7%) 감소했다. 무급가족종사자도 1만3000명(-1.1%) 줄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218만9000명으로 18만8000명(-0.8%) 감소했지만,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501만2000명으로 59만9000명(13.6%) 증가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고용시장 동향에 대해 “10월에도 취업자 수와 고용률, 실업률 등 3대 고용지표가 확연히 개선됐다”며 “지난 8월 이후의 뚜렷한 개선 흐름이 더욱 공고화 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제조업과 40대의 고용부진은 아쉽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