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19]카카오 코인 ‘클레이’ 업비트 상장 검토 중

최종수정 2019-09-04 14: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일반인 현재까지 구매 못해
시장 유통땐 시장 장악 가능

이석우 두나무 대표(사진-두나무 제공)
가상(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카카오 발행 코인인 ‘클레이’의 거래소 상장을 검토 중이다.

4일 이석우 대표는 내일까지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리는 ‘UDC(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 참석해 “클레이 역시 다른 프로젝트와 마찬가지로 같은 풀에 놓고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클레이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개발사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서 사용되는 가상화폐다. 현재까지는 일반인이 구매할 수 없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의 이용자 풀을 감안, 클레이가 시장에 유통되면 빠른 속도로 가상화폐 시장을 장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는 향후 클레이를 카카오톡을 포함해 그라운드X가 확보한 클레이튼 생태계에 클레이를 기축통화로 사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라운드X 생태계에는 ▲‘LG전자’, ‘LG상사’ 등 LG그룹의 계열사를 비롯해 ▲셀트리온 ▲넷마블 ▲위메이드 ▲펍지 ▲펄어비스 ▲네오플라이 ▲퓨쳐스트림네트웍스(FSN)가 포함됐다.

필리핀 유니온뱅크 ▲악시아타 디지털 ▲해쉬키 ▲에버리치 ▲하이(hi) ▲코코네 ▲구미 등 해외 유명 기업도 이름을 올렸다.

단 이석우 대표는 “수백 개의 프로젝트들이 상장 심사를 받고 있다”라며 “심사 기준 및 과정에 대해 개선할 점이 있는지 내부적으로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