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너일가 70만주 매각에 5%대 하락

최종수정 2019-05-28 19: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 오너 일가의 대규모 지분 매각 소식에 28일 주가가 5% 이상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두산의 종가는 9만4900원으로 전일 대비 5.1% 하락했다.

이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등 두산 특수관계인들이 보유 지분 약 70만주를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수요 예측을 거쳐 이날까지 매각 물량을 모두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분 매각은 고(故)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의 상속 재산에 대한 상속세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두산 #박정원 #박지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