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證 “대한유화, 연간 최대 실적 기대감↑··· 목표주가 상향”

최종수정 2015-04-15 0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메리츠종금증권은 15일 대한유화에 대해 1분기 영업이익이 기대치를 대폭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연간 최대 실절 시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 ‘강력매수(Strong Buy)’도 그대로 유지했다.

대한유화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8.1% 늘어난 4290억원, 영업이익은 93.0% 확대된 32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주력 제품인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과 폴리프로필렌(PP) 스프레드가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고, 북미와 중동의 가스(ECC)와 중국 화학설비의 원가 하락도 크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아울러 올해 연간 최대실적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메리츠종금증권 황유식 연구원은 “고가 원료 사용이 종료된 3월 이후 PE와 PP 수익성이 급격히 개선되고 있다”며 “2분기는 계절적 성수기와 낮은 가격 기반으로 제품 수요가 탄력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는 2017년 NCC 증설 완료를 목표로, 대형 설비로의 전환에 따른 규모의 경제 확보가 기대된다”며 “실적 개선 추세 전망으로 주가 환경 역시 우호적”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