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동훈 임명 강행에···野 "인사 막장 드라마" 반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야당과의 소통, 협치 내팽개쳐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전 사법연수원 부원장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에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벌건 대낮에 벌어지는 윤석열 연출 '인사 막장 드라마'에 국민은 얼굴을 붉히고만 있어야 하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한 장관 임명 직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한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야당과의 소통, 협치는 저 멀리 내팽개쳐졌다"고 맹비난 했다.

앞서 대통령 대변인실은 윤 대통령이 한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 장관과 함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도 임명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한 장관 임명 강행 움직임에 해임 건의 가능성을 언급하며 반대해왔다. 결국 임명이 이뤄지면서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거부 등 정국 경색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신 대변인은 한 장관에 대해 "'소통령', '왕장관'으로 불리는 한 후보자는 윤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이라며 "야당이 뭐라고 하든, 국민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든 '주머니 속 장기 말'처럼 쓰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의 입법 활동을 '야반도주'라고 정의하는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고, 명백한 성폭력을 '짓궂은 사내 아이들의 자유'라고 은유하는 파렴치한을 대통령실 핵심 요직에 앉히겠다니 참담하다"며 한 장관과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 비서관을 겨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연출하는 벌건 대낮의 '인사 막장 드라마'에 낯이 뜨겁다"며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지만 국민이 반대하는 인사는 반드시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앞으로 국회를 어떻게 대할지, 야당과 어떻게 협치를 할 것인지, 정말 협치를 할 생각은 있는지 밝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