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울 강남 오피스텔, 상한제 적용 안되는데 ···5년새 3배 올랐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힐스테이트 동탄역 멀티플라이어 오피스텔. 해당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연관이 없음.

서울 강남지역 오피스텔의 분양가가 5년 만에 약 3배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분양가 규제가 심한 아파트를 피해 오피스텔을 공급하는 건설사가 늘었고, 소비자들도 대출규제를 피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보니 강남권 오피스텔 분양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작년 서울 강남구에 공급된 오피스텔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5468만원이었다. 2016년(1843만원)에 비해 5년 새 2.96배 오른 셈이다. 강남구 오피스텔 분양가는 2016년까지 3.3㎡당 1000만원대, 2017~2019년에는 2000만원대를 유지하다가 2020년에 들어서면서 5000만원대를 넘겼다. 올해(5월 기준) 평균 분양가는 5868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아파트보다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강남구에서 마지막으로 아파트가 분양됐던 때는 2020년인데, 그해 7월 29일부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4년 7개월 만에 실질적으로 부활돼 시행되면서 이후 아파트 분양이 사실상 끊겼다.

당시 강남구에 가장 최근(2020년) 분양된 대치동 '대치푸르지오 써밋',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 등의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4801만원이었다. 지난 2016년(3914만원) 대비 1.22배 오른 반면 같은 기간 오피스텔 분양가는 1843만원에서 5561만원으로 3배 넘게 뛰었다. 특히 2020년에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오피스텔 분양가가 아파트를 뛰어넘었다.

강남권에 아파트 공급이 부족해지자 수요자들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또 오피스텔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고, 통상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 등 상대적으로 땅값이 비싼 곳에 지어져 높은 분양가를 책정할 수 있다. 아울러 상품 고급화도 용이하다.

이에 2020년부터는 3.3㎡당 1억원 이상의 초고가 오피스텔이 속속 등장했다. 지난 2020년에 3.3㎡당 1억2천만원대의 '르피에드 인 강남'이 분양됐고, 지난해에는 1억4천만원대의 '루시아 도산 208'과 '갤러리 832 강남' 등이 분양했다. 올해 들어서는 1억5천만원대의 '아티드'와 '레이어 청담'이 분양에 들어갔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