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직원 1인당 생산성 가장 높은 은행은 카카오뱅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4대 은행 평균보다 31.7% 높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지난해 직원 1인당 생산성이 가장 높은 은행은 카카오뱅크였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작년 카카오뱅크의 직원 1인당 생산성(충당금 적립 전 기준)은 3억4900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3500만원(63%) 증가했다.

4대 시중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은 평균 2억6500만원으로 나타났다. 2020년보다 3800만원(16.7%) 높아졌지만 카카오뱅크에는 못 미쳤다. 카카오뱅크의 1인당 생산성이 4대 은행의 평균보다 8400만원(31.7%) 높은 셈이다.

4대 은행 가운데는 하나은행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이 3억15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신한 2억7100만원, 국민 2억4500만원), 우리 2억2900만원 등이 뒤따랐다.

인력 효율성 지표인 인적자본투자수익율(HCROI)도 카카오뱅크가 4대 은행 평균을 넘어섰다.

HCROI는 투자된 인건비 1원당 생산된 부가가치로, 수치가 높을수록 직원에 대한 투자 비용 대비 수익성이 높다는 의미다.

작년 카카오뱅크의 HCROI는 2.8로 4대 은행 평균(2.5)을 웃돌았다.

반면 4대 은행의 평균 HCROI는 2019년 2.4, 2020년 2.3, 2021년 2.5로, 소폭 개선되는 데 그쳤다.

작년 카카오뱅크 직원 수는 1031명으로 전년보다 13% 늘었다. 이에 급여와 복리후생비 등을 포함한 인건비 지출도 늘었지만, 영업 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효율성 지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재희 기자 han324@

관련태그

#카카오뱅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