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여야 대선 주자들, 유한기 사망에 “대장동 특검” 촉구(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재명 “안타까워, 조속히 특검 추진해야”
윤석열 “‘정치 쇼’ 아닌 당장 특검 하자”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뇌물 등 각종 의혹에 연루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구속 심사를 앞두고 10일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이날 점심시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여야 대선 주자들이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애도를 표하며 대장동 게이트 특검 도입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도 “당장이라도 특검을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먼저 이 후보는 10일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입장과 함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다 가려봤으면 좋겠다”며 “몸통은 그대로 놔두고, 수천억 돈이 어디로 갔는지 왜 제대로 조사를 안하느냐”고 검찰을 겨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사회 복지 비전 선포 대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 후보 측에서 하실 이야기가 많지 않겠나”라고 이 후보를 저격했다.

이 후보가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정치 쇼’라고 날을 세웠다. 윤 후보는 “특검을 하자는 이야기를 벌써 진작에 꺼내 놨고, 민주당에서는 법안 자체를 올리지 않고 있다”며 “‘정치 쇼’를 할 것이 아니라 당장이라도 합의를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고인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결국 몸통은 놔두고 곁가지 수사를 하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게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이 후보가 특검을 하자고 말씀하셨는데 180석을 가진 민주당에서 충분히 할 수 있지 않나”라며 “진심이라면, 민주당을 움직여서라도 특검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안타깝다”며 “대선 후보들이 진작 특검을 수용했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대장동 핵심 인물 관리에 실패한 검찰의 무능을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다”며 “대통령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수사가 마무리 돼야 한다”고 특검 추진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특검이 임명된다고 하더라도 임명부터 수사 마무리까지 최소 80일이 소요되는 만큼, 대선이 89일 남은 상황에서 현실적으로는 대선 전 결론을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편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유 전 본부장은 이날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성남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었다. 2014년 8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한강유역환경청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아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