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재훈 사장 “‘제네시스’ 럭셔리 시장 유럽 진출, 골프 마케팅 플랫폼 활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스코티시 오픈 활용 마케팅
타이어 우즈 제활 서포터 중
대회 부분보다 건강·재활 집중
中시장 골프마케팅 아직 미지수

이미지 확대thumbanil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10일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CEO 미디어 간담회 자리에서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후원 배경은 우선 제네시스가 골프를 마케팅 플랫폼으로 활용하려고 한다”며 “럭셔리 시장의 본고장 유럽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있어 골프 마케팅을 플렛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권위 있는 스코티시 오픈을 활용하게 되었고 역사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 메이저 대회와 파트너십을 맺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제네시스 제공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이 제네시스 브랜드 유럽 진출을 위해 골프 마케팅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다.

장 사장은 10일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CEO 미디어 간담회 자리에서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후원 배경은 우선 제네시스가 골프를 마케팅 플랫폼으로 활용하려고 한다”며 “럭셔리 시장의 본고장 유럽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있어 골프 마케팅을 플렛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권위 있는 스코티시 오픈을 활용하게 되었고 역사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 메이저 대회와 파트너십을 맺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장재훈 사장을 비롯하여 크리스찬 하디 PGA 투어 수석 부사장, 키스 펠리 유러피언 투어 CEO도 참석했다.

장 사장은 지난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총 상금(800만달러) 증액과 내년 동향과 호스트로서 타이거 우즈에 대해 “총 상금 및 우승자 상금은 유러피언 투어와 밸런스를 맞춰서 기획 중이며 현재 스콥에서 출발할 계획이지만 아직 정확한 액수는 미정”이라며 “제네시스는 상금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대회 전체를 아우르는 부분을 신경 쓰려고 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적으로 어떤 내용적인 부분에 집중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조력자에 위치에서 케어라는 부분을 콘셉트로 개발하고 진행하고 있다. 이런 소프트웨어 부분도 상금처럼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지속적으로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3대 인비테이셔널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며 타이거 우즈는 재활 이런 부분에 집중해 서포터 중이다”며 “다시 한 번 부흥했으면 좋겠고 지금 상황에서는 대회 부분보다는 건강과 재활 부분을 더 중점적으로 케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중국시장 골프 마케팅에 대해 “한국여자골프는 세계에서 이름을 떨치고 있고 남자 골프는 여자 골프만큼 대중에게 크게 지원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그런 점을 고민하다 보니 남자 골프를 후원하게 되었고 비인기 양궁도 우리가 후원해서 세계 정상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골프 파트너십 부분은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며 “중국은 향후 중국의 골프 수용성이 높아진다면 진행할 계획은 있으며 기대할 수 있는 시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