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L케미칼, 美크레이튼 16억 달러 인수...글로벌 화학회사 도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미 오하이오 주 벨프레(Belpre)에 위치한 크레이튼社 SBC 생산 공장. 사진=DL 제공

DL케미칼이 미국 크레이튼 경영권을 인수하면서 글로벌 화학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DL케미칼은 지난 27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석유화학회사인 크레이튼의 지분 100%를 주당 46.5달러, 총 16억 달러(1조88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DL케미칼은 이 회사의 합성고무 사업부문인 카리플렉스(Cariflex)를 인수한 바 있다.

크레이튼는 폴리머와 케미칼 2개 사업부로 운영되는 회사로 미국과 유럽 등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13개 생산공장과 5개 R&D센터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15억6300만 달러, 조정 상각전영업이익(Adjusted EBITDA)은 2억 6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폴리머 사업의 주력 제품은 스타이렌블로코폴리머(SBC)로 미국과 유럽시장 내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SBC는 위생용 접착제와 의료용품 소재, 자동차 내장재, 5G통신 케이블 등에 활용되는 첨단 기술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또 이 회사는 소나무 펄프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정제해 화학제품을 만드는 최대 규모의 바이오 케미칼 회사로 유명하다. 바이오 케미칼 생산 능력은 연 70만톤으로 바이오 디젤 같은 친환경 연료부터 고기능성 타이어 재료, 친환경 접착제 등의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DL케미칼은 이번 인수로 단숨에 미국과 유럽 1위 SBC 제조 및 최대 규모 바이오 케미칼 회사로 자리하게 됐다. 또 스페셜티 고무합성 및 점접착력 시장 진출이라는 중기 전략 목표에도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DL케미칼은 클레이튼의 판매망‧물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DL케미칼의 석유화학사업 운영능력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접목해 시너지를 낸다는 전략이다. 또 크레이튼의 R&D센터를 적극 활용, 친환경 소재 등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클레이튼의 800여개 이상의 특허를 이용, 핵심 소재의 국산화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아시아 시장에 대한 추가 투자도 검토 중이다.

DL케미칼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현금과 차입매수 방식을 활용한 인수금융으로 필요자금을 조달 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안으로 모든 인수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L케미칼 김상우 부회장은 “DL케미칼은 크레이튼이 현재 개발하고 있는 혁신 제품들을 조기에 상업화하는 한편, DL케미칼의 공정운영 및 설비관리 역량을 접목해 크레이튼의 수익성을 한 단계 향상 시킬 것”이라며 “이번 인수로 미국과 일본, 독일 등 소수의 기술선진국이 글로벌 공급망을 독점해온 핵심 기술의 국산화와 함께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아시아 시장에 대한 투자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