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보행자 안전 앱 공개···충돌위험 감지해 경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전자가 개발한 보행자 교통안전 솔루션 ‘소프트 V2X(Soft Vehicle to Everything)’ 개념도. 사진=LG전자

LG전자는 보행자에게 충돌위험이 발생하면 이를 감지해 알려주는 보행자 교통안전 솔루션 ‘소프트 V2X(Soft Vehicle to Everything)’를 10일 처음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날부터 12일까지 서울시 주최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소프트 V2X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이 앱을 설치하면 차량과 보행자는 물론 차량과 이륜차, 차량과 차량간 충돌위험을 감지해 알려준다. 별도의 전용 단말기를 이용하는 기존 ‘V2X’와 달리 스마트폰만 있으면 사용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앱은 사용자들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한다. 이후 클라우드가 사용자들의 주변 정보를 선별해 재전송한 정보를 분석해 충돌위험을 감지하면 화면, 소리, 진동 등의 형태로 경고메시지를 보낸다.

예를 들어 보행자와 차량이 충돌할 위험이 있으면 보행자와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차량 충돌위험’, ‘보행자 충돌위험’ 등과 같은 경고메시지를 발송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폐쇄회로(CC)TV를 활용해 앱을 설치하지 않은 보행자나 차량과의 충돌위험도 감지가 가능하다.

CCTV는 보행자와 차량을 확인해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계산한 뒤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앱 사용자에게 해당 정보를 전달하고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알려준다.

이 같은 기술은 주·정차 차량에 가려진 어린이, 큰 차량에 가려 보이지 않는 자전거, 갑자기 튀어나온 킥보드 등을 확인하기 어려운 사각지대나 돌발 상황은 물론, 야간 또는 악천후 상황에서 사고 예방에 유용하다.

앱을 어린이 모드로 설정하면 사용자들에게 주변에 어린이 보행자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스쿨존 진입이나 스쿨버스 주·정차 등에 대한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앱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더욱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는 만큼 사용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는 상용화에 앞서 각종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플랫폼회사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 V2X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혁신적으로 이끌고 고객에게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