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엔지니어링, 연내 코스피 상장 추진···그룹 지배구조 개편 주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사진=연합뉴스 제공)

현대차그룹의 비상장 건설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엔지니어링은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코스피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KB증권 등 국내 주요 증권사와 크레딧스위스(CS)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에 입찰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글로벌 시장에서 신인도 제고와 자금조달 유연성 확보 등을 위해 IPO를 검토 중”이라며 “최적의 시기에 법규와 절차에 따라 IPO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통상 REP 접수 후 6개월 안에 상장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하면 연내 코스피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장외 시가총액이 7조원을 웃도는 현대엔지니어링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분 11.72%를 보유하고 있어 IPO를 계기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속도가 날지도 주목된다.

1974년 설립된 현대엔지니어링은 1980년대 한라엔지니어링, 현대중공업 엔지니어링센터, 현대건설 해외건설 사업본부 설계팀을 흡수합병하며 몸집을 키웠고, 2014년에는 현대엠코를 흡수합병하며 플랜트, 건축, 인프라 사업 전문 회사로 성장했다.

최대주주는 지분 38.62%를 보유한 현대건설이다. 2대 주주는 정의선 회장(11.72%)이며 현대글로비스(11.67%)와 기아(9.35%), 현대모비스(9.35%) 등 그룹 주요 계열사도 지분을 갖고 있다. 정몽구 그룹 명예회장도 4.68%의 지분이 있다.

재계에서는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오래전부터 현대엔지니어링의 IPO 가능성에 주목해왔다. 다만,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IPO는 회사의 미래 성장 기반 마련과 기업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