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부회장, 공들인 ‘앱티브’ 합작사 설립 완료···자율주행 가속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앱티브, 50대50 지분 참여
친환경·연결성·경제성 갖춘 모빌리티 제공
오는 2022년 자율주행 시범운행·24년 양산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골드만삭스 본사에서 앱티브 케빈 클락 CEO과 자율주행 S/W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공들이고 있는 자율주행 자동차 양산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미국 앱티브(APTIV)는 양측 동일하게 50% 지분에 참여하는 자율주행 전문 합작법인(Joint Venture)의 설립 절차를 공식 완료했다.

현대차-앱티브 합작법인은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연결성과 경제성을 갖춘 모빌리티를 제공하겠다는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공동 비전을 더욱 발전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의 설계, 개발, 제조 역량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융합해 로보택시 및 차량 공유 서비스기업과 글로벌 자동차 업체에 공급할 고도화 수준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위치하며 미국과 아시아 전역에 기술센터를 두고 있다. 이날 공시에 따르면 사명은 ‘현대-앱티브(Hyundai-Aptiv) AD LLC(가칭)’로 변경될 예정이다.

정의선 부회장은 지난해 9월 앱티브 케빈 클락 CEO 등 양사 주요 경영진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 S/W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정 부회장은 2022년쯤 자율주행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이후 2024년부터 본격적인 양산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기술 수준은 무인차 기술로 접어드는 레벨 3.5 단계로 평가받고 있다. 레벨 4 이상이면 완전한 자율주행차가 된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