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 GM과 맞손···1조원대 美 합작법인 설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09년부터 이어온 인연 결과물

이미지 확대thumbanil
LG화학이 제너럴모터스(GM)와 손잡고 미국 오하이오주에 합작 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자회사인 미국 미시간법인(LG Chem Michigan Inc)에 1조 442억원을 현금 출자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번 출자는 향후 미시간법인과 GM의 자동차전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자본금 증자라고 LG화학은 설명했다.

앞서 이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서 LG화학과 GM이 오하이오 로드타운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이를 확인한 셈이다.

지난해 로드타운에 있는 공장을 폐쇄한 GM은 지난 9월에 배터리 셀 생산지역을 이곳으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LG화학과 GM의 인연은 2009년부터 시작돼 이번 결과로 이어졌다.

당시 GM이 세계 최초로 내놓은 전기차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를 LG화학이 단독 공급했다. 이후 LG화학이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우면서 합작 파트너 유력 후보로 관련 업계에선 GM을 꼽았다.

LG화학이 GM과 이번 합작법인을 설립하면 미국 내 제2공장이 된다. LG화학은 테슬라 공장이 있는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 지역에 전기차배터리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고객사 관련 사안으로 현재는 공시된 사항 이외에 자세하게 설명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LG화학

#GM

#법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