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뭇매 예탁원, ‘펀드넷 플랫폼’ 효과 볼까?

최종수정 2020-10-12 14: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펀드넷 기반 펀드 자산 잔고대사 지원 대상 확대
자산운용업계 반발과 자산 실재성 검증은 ‘과제’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8일 금융감독원 주관으로 자산운용업계(집합투자업자, 신탁업자, 사무관리회사, 채권평가회사) 전반이 참여한 ‘사모펀드 투명성 개선 태스크포스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이 옵티머스 펀드 사고와 같은 수탁 업무 처리 미흡을 방지하기 위해 ‘펀드넷’ 플랫폼에 기구축된 표준코드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사모펀드 시장 참여자간 자산 검증 시스템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한다.

12일 예탁원은 서울사옥에서 ‘옵티머스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상호 견제·감시 시스템 구축’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사모펀드투명성강화지원단은 지난 8월 금융위원회 행정지도에 따른 사모펀드 운영 개선안을 △비시장성 자산에 대한 표준코드 부여 △펀드 자산 잔고대사 지원 시스템 구축 등을 골자로 하여 내놓았다.
비시장성 자산이란 전자등록 되지 않았거나 예탁되지 않은 자산을 뜻한다. 현재 비전자등록과 비예탁증권, 기타금융상품과 부동산 및 실물자산은 생성 주체가 거래소나 에탁원이 아닌 기관(자산운용사 등)이 자체 생성하도록 돼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이 5000억원 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야기한 펀드 자산 유형도 비시장성 자산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발표를 맡은 김용창 사모펀드투명성강화지원단 단장은 “사모펀드가 운용하는 비시장성 자산에 대한 예탁원 표준코드가 마련돼 있지 않은 점이 옵티머스 펀드 관리 실패 원인 중 하나로 파악했다”며 “예탁원은 자산운용업계와의 협의를 통해 비시장성 자산에 대한 신규 코드를 부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펀드 자산 잔고대사 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지금까지 자산운용업계는 수기를 통해 관련 자료를 공유해 왔다. 예탁원은 예산을 집행해 집합투자업자와 신탁업자간 오고 가는 펀드 잔고대사의 자산 명세와 자산 실재성, 펀드 운용방식 점검 등의 상호 검증 기능을 공공화할 계획이다.
추진 시기는 내년 하반기로 계획돼 있다. 이 같은 방침을 자산운용업계가 순순히 받아들일 지는 미지수다. 가장 큰 반발 요인은 자산운용사의 투자 전략이 노출될 위험이 있다는 점이다. 또한 해외 자산 검증 미비로 인해 발생하는 사모펀드 부실을 예탁원 권한내 사무업무 시스템 개선만으로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점도 한계로 지적되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수탁회사와 사무관리사가 플랫폼을 사용함으로써 얻는 효용이 훨씬 높기 때문에 사모펀드 시장참여자들이 펀드넷을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시장참가자간 상호 견제·감시가 강화되고 펀드 운용 과정의 투명성이 제고돼 사모펀드에 대한 투자자 신뢰를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goodra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