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UP 뉴스]여름철 기상특보 ‘주의보’와 ‘경보’···어떤 차이?

최종수정 2020-08-12 16: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기상청은 전날 오전 11시를 기해 강원도 강릉과 삼척시 평지, 경북 경산, 대구에 폭염경보를 내린 상태다. 이외에도 강원도와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 8월 12일 본지 기사 『전국 흐리고 곳곳 소나기…일부 지역 ‘폭염’』(김선민 기자) 中

역대 최장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이며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는데요. 기상현상에 따른 재해를 막기 위해 내려지는 12종의 기상특보 중 여름철 자주 만나게 되는 특보와 발표 기준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우선 무더위와 관련된 특보 중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됩니다. 더위가 한층 강해져 최고기온이 35℃ 이상으로 전망될 때는 폭염경보가 내려지지요.

최근 예보에 자주 등장한 비와 관련된 호우특보의 경우 3시간/12시간 강우량을 기준으로 구분됩니다. 각각 60mm/100mm 이상이 예상될 때는 호우주의보, 90mm/180mm 이상 예상 때는 호우경보가 발표됩니다.

끝으로 길게는 가을까지 이어지는 태풍은 강풍·호우·해일 등 여러 요인을 기준으로 하는데요. 육상 평균최대풍속 14m/s 이상에 호우·해일 등 발생 시 태풍주의보가, 최대풍속 21m/s 이상에는 경보가 내려집니다.

모든 기상특보는 ‘주의보’보다 ‘경보’의 상태에서 강도가 더 세고 보다 큰 피해가 예상되기도 하는데요. 세계적으로 극단적 기상이변이 빈번해지고 있는 요즘. 정도를 떠나 안전을 위해 모든 기상특보에 주의를 기울이는 게 좋겠습니다.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되셨나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