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건협, 정부에 ‘주택가격 안정 위한 도심주택 공급확대’ 건의

최종수정 2020-07-08 1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한주택건설협회(회장 박재홍)는 8일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도심주택 공급확대’를 정부당국(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과 국회 등 관계부처에 강력히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지속적인 고강도 부동산 수요억제 대책에도 집값상승이 지속되고 있는 것은 서울 주택시장의 도심주택 공급감소로 인한 수급불균형에 따른 것이란 판단에서다.

협회는 이날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도심주택 공급확대 방안으로 ▲상업지역 주거비율 90% 미만 제한폐지 및 공공기여방안 마련,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위한 층수규제 완화 및 용적률 상향(완화 연면적 일정부분을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 의무화) 등을 건의했다.
협회는 강력한 부동산대책과 서울 외곽지역 공급확대로는 서울 등 도심주택 수요증가를 충족시킬 수 없어 도심주택공급 확대가 집값 안정의 빠른 해법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를 위해 고밀도 개발로의 도시관리 정책 변화가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협회는 “국토계획법 시행령 별표에서 상업지역 주거비율 상한은 90% 미만(서울‧광주는 조례로 80% 미만)으로 제한해 토지의 효율적인 이용을 막고 있으며, 상업용도 수요가 전혀 없는 경우에도 의무적으로 상업시설을 설치하여 장기 미분양이나 공실 등 사회적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며 “용도용적제 시행에 따른 일률적인 도시지역 용적률 규제로 인해 지속가능한 도심주택 공급과 합리적인 도시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도심지역 공급확대 보다는 도심개발을 억제함으로써 도심 집값상승은 물론 풍선효과에 따른 수도권‧지방 주요도시 연쇄 집값상승이라는 악순환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도시의 확장으로 인한 간접비용 보다 직주근접으로 인한 편익비용 증가가 더 큰 도심지역 공급확대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협회는 ‘토지소유자와 개발사업자에게 과도한 이익발생’이라는 사회적 우려는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공공기여금 납부 등으로 환수해 해소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주건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