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혁신으로 대비”

최종수정 2020-06-17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허 회장 취임 후 두번째 임원포럼
계열사 CEO 등 고위 임원 30여명 참석
뉴노멀 대비해 선제적 대비책 마련 목적

허태수 GS회장이 제1회 GS임원포럼에서 임원들에게 그룹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GS 제공
허태수 GS 회장이 새로운 트렌드 변화에 맞춰 혁신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17일 서울 종로구 GS남촌리더십 센터에서 열린 GS임원포럼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포럼에는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홍순기 ㈜GS 사장 등 계열사 CEO 등 고위 임원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허 회장이 회장을 맡은 이후 두 번째로 열렸다. 허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최근 세계경제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개 방향을 집중적으로 짚어보고 팬데믹 이후 변화의 양상을 면밀히 살펴 GS의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위기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포럼은 그룹 내 주요 경영진이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이슈에 대해 전문가의 강연과 함께 심도있는 토론으로 경영활동 전반에 대해 새로운 방향성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행사다. 지난 1월 처음 가진 임원포럼에서는 허 회장이 직접 강연자로 나서 GS의 역사를 돌이켜 보고 사업영역과 앞으로 비전에 대해 설명하는 등 혁신의 전도사로서의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GS가 코로나19로 인해 그 동안 자제해 온 공식 행사를 다시 갖게 된 것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뉴노멀이 GS의 사업에 끼칠 영향이 매우 엄중할 것으로 판단하고 선제적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한 의도가 깔려있다.
 
이번 포럼은 최근 코로나19의 상황을 감안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차원에서 부사장 이상 고위 임원으로 참가 인원을 조정했고, 행사장 내 착석 거리도 2자리 이상씩 띄어 앉기를 실시했다.

코로나19 우려로 참석하지 못한 임원들은 동시 접속 실시간 화상 중계가 진행되는 온라인 형식으로 포럼에 동참했다.      

허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정치, 사회, 경제적 충격과 변화가 뉴노멀을 만들어가고 있고 이러한 변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분쟁의 재점화와 유가 변동성 확대 등으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은 심화되고 있다”고 최근 어려운 경영환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모바일과 AI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전환이 더욱 활발히 진행될 것이며 공급자 측면 보다는 고객에게 일어나는 새로운 트렌드의 변화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또 “향후 친환경을 통한 지속 가능 경영 실천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될 것”이라며 “이제 우리의 내부 역량을 이러한 외부의 변화에 맞춰 혁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선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고, 모바일 활성화 및 비대면(언택트) 경제 확산을 맞아 디지털 역량 강화 등 부족한 점을 고도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이는 허 회장이 그룹 회장 취임 이후 줄곧 “초경쟁 시대를 이겨낼 핵심 경쟁력은 고객의 니즈를 얼마나 세밀하게 파악하고 대응하느냐에 달렸고 디지털은 이를 가능하게 하는 도구이며, 디지털 기술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사업 혁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해 온 것과 맥을 같이한다.
 
또 디지털, 환경, 클린에너지 등 아직 가보지 않은 비욘드 영역을 포함해 적극적인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다양한 디지털 툴을 비롯한 협업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여 새로운 업무 환경과 유연한 조직문화 변화를 이끌어 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이날 임원 포럼은안광석 서울대 교수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강의를 진행한데 이어 김세직 서울대 고수가 ‘한국의 장기 성장률 하락’에 대해 연사로 나서는 등 최근 이슈 관련 외부 초청 강의가 진행 됐다.

또 GS칼텍스와 GS EPS의 임직원이 디지털 전환 관련 우수 사례를 발표 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