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살리고 취약계층 돕고···한화생명의 이색 기부

최종수정 2020-06-17 10: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화생명 본사. 사진=한화생명
국내 생명보험업계 2위사 한화생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동시에 돕는 이색 기부행사를 진행한다.

한화생명은 보험설계사(FP)가 추천한 소상공인 고객의 가게 300곳에서 각 100만원씩, 총 3억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해 한부모가정과 복지관에 기부하는 ‘맘스케어 마켓’ 행사를 오는 26일까지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동시에 지원하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
한화생명은 전국의 FP들이 소상공인 고객들을 직접 찾아가 행사 내용을 소개하고 사내게시판에 사연을 올리는 방식으로 물품 구입처 신청을 접수한다. 구입처는 사연과 현재 매출, 재정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식품, 문구류, 도서, 생활용품 등 다양한 업종별로 선정할 예정이다.

구매한 물품은 학교 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자녀 돌봄과 생업을 동시에 해야 하는 한부모가정과 각종 협약 단체의 기부 프로그램 중단으로 힘들어 하는 복지단체에 전달한다.

한화생명 홍보실 김영식 상무는 “맘스케어 마켓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은 물론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 고객들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화그룹의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한화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