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 “기업인 신속통로제 신설은 코로나 협력 모범”

최종수정 2020-05-13 21: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한중 간 방역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34분간 이뤄진 한중 정상통화에서 양국 기업인의 필수 활동 보장을 위한 신속통로 제도가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시 주석의 요청으로 진행된 이번 한중 정상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기업인 신속통로제는 양국 간 필수적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한 제도로,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이 제도를 활용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및 협력사 직원 215명이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으로 출국했고,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 중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에도 시 주석과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중 협력을 논의했다. 3월 13일에는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협력의지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달 15일 감사 답전을 보냈다.
변상이 기자 bse1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