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후속 파이프라인 美 환자 투여 개시

최종수정 2020-04-27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패스트 트랙(신속심사)으로 지정된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 신약(이하 KLS-2031)의 미국 임상 1/2a상 첫 환자 투여를 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의 후속 파이프라인인 KLS-2031은 신경병증성 질환 중 요천골 신경근병증 통증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혁신 신약 후보물질이다.

이번 임상은 미국 내 2개의 임상시험기관에서 진행되며, 2023년까지 임상 1/2a상을 마칠 예정이다. 임상 진행 대상자는 18명이다. 1회 투여 이후 추적관찰 기간을 포함해 총 24개월간 시험을 진행,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평가를 더 철저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신경병증성 통증질환의 주된 치료제는 근원적 치료나 지속적인 효과가 불가능한 진통제 계열이다. KLS-2031은 자체 특허를 가진 세개의 유전자 조합(GAD65, GDNF, IL-10)의 시너지효과를 통해 기존의 신경병증성 통증질환 치료제보다 오래 지속되는 진통 효과와 근원적 치료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박문희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후속파이프라인의 성공적인 임상진행을 통해 세포 유전자 치료제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신약인 만큼 근원적 치료가 가능한 치료제로 만들어 글로벌 신약이 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한울 기자 han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코오롱생명과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