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6월 예정 P4G 정상회의, 내년으로 연기”

최종수정 2020-03-31 1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로나19 국내외 상황 고려

각 나라 정상들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31일 올해 6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내외적 상황을 고려해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며 “이번 연기 결정은 이날 오전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주요 초청 대상국과도 사전 협의를 거쳤으며, 구체적인 개최 시기는 코로나19 안정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P4G는 민관 파트너십을 통해 녹색 성장, 지속 가능한 발전, 파리기후변화협정 달성을 가속하자는 취지로 출범한 국제적 연대다.

한국을 포함해 덴마크, 네덜란드, 방글라데시 등 12개국이 회원국이며, 제1차 P4G 정상회의는 지난 2018년 10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바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