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대규모 경기부양책 발표할 듯”

최종수정 2020-03-15 13: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충격으로 불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곧 발표할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동적으로, 필요하고 충분한 경제 재정 대책을 지체 없이 강구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아베 총리가 2020 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예산 확정 후 경제대책 편성을 지시할 태세이며 다음달에 정리된 경제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15일 전망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감세를 위해 연내에 세제 개편을 추진하고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한 '긴급 조치'와 코로나19 확산 사태 종료 후 '경기 부양'하기 위한 2단계 구상으로 예산 집행을 시도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대책에는 아베 총리가 전날 회견에서 언급한 저소득자를 위한 수당 외에 포인트 환원 확대 등을 통한 세금 경감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 대책의 규모는 리먼 브러더스 사태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2009년도에 내놓은 대책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닛케이는 내다봤다.

2009년 4월 일본 정부가 내놓은 경제 대책은 사업 규모가 56조8000억엔(약 651조 2000177억원)에 달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이달 11일 자민당 젊은 의원들로부터 30조엔(약 343조 953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편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접수했다.

교도통신은 코로나19 경제대책에 따른 재정 지출 규모가 적어도 10조엔(약 114조6510억원)을 넘는다는 견해가 나온다고 전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아베 #일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