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프로젝트 밀크-신세계면세점 파트너십 맺어

최종수정 2020-03-12 1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마일리지·포인트 통합해 가상화폐로 교환

사진=밀크

신세계면세점이 블록체인 프로젝트 밀크를 운영하는 밀크파트너스의 제휴사로 합류한다. 밀크는 회원사들의 마일리지를 통합해 가상화폐나 현금으로 바꿔주는 서비스다.

밀크파트너스는 신세계 면세점과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고 12일 밝혔다. 밀크는 여러 곳에 흩어진 고객 마일리지를 암호화 토큰으로 통합해 주는 서비스로 지난해 9월 공개됐다. 밀크코인은 밀크 플랫폼에선 교환·통합 하거나 거래소를 통해 현금화할 수 있다.
밀크엔 야놀자·딜카·서울공항리무진 등이 협력사로 참여한 상태다. 이번에 신세계면세점이 참여하면서 마일리지 고객군을 넓힐 수 있게 됐다. 주요 소비 분야 중 하나인 면세점 부문 라인업을 구축한 셈이다.

신세계면세점은 면세품 구매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국내 고객에게 무제한으로 포인트를 주는 ‘갓포인트’ 제도를 지난해 11월 도입했다. 이번 밀크와의 전략적 제휴는 ‘갓포인트’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고객 서비스 증진을 고려하던 중 밀크 프로젝트 합류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포인트의 가치와 이용도를 더욱 높임으로써 마일리지 적립 고객들의 만족도를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밀크는 올해 2분기 내 플랫폼을 런칭할 예정이다. 밀크파트너스는 밀크 프로젝트에 합류할 여행·여가 부문 대표 기업들을 분야별로 엄선해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밀크 프로젝트를 전개 중인 밀크파트너스 조정민 대표는 “국내는 물론 해외 기업들까지 참여 파트너사를 확장해 나갈 계획인 만큼 앞으로 그 효용성은 더욱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동일 기자 jd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