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추경, 상황보고 판단···모든 옵션 염두”

최종수정 2020-02-20 17: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제공=연합>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가능성에 대해 “상황을 보고 판단하도록 하겠다”며 “모든 옵션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구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재정혁신 태스크포스(TF) 출범 겸 2020년 1차 지출구조개혁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경을 꼭 안 하더라도 현재 있는 예산을 많이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외에도 필요한 부분은 기금운용 변경도 하고 예비비를 지출한다든지 모든 옵션을 놓고 경기 상황에 잘 대응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추경 편성 가능성은 지난달 말부터 거론됐지만, 기재부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쳐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7일 한 언론에 출연해 “지금 단계에서 추경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고 경제적 타격이 우려되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추경 편성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