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롤러블 OLED ‘훨훨’···대한민국 기술대상 ‘대통령상’

최종수정 2019-12-13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형 OLED 핵심∙원천기술 기반의 독자적 기술
70%대 소재·장비 국산화 등 압도적 기술력 입증

13일 LG디스플레이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롤러블 OLED 패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한 65인치 롤러블(Rollable)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압도적인 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3일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기술대상 시상식’에서 65인치 롤러블 OLED 패널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기술적 성과가 뛰어나고 국내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신기술과 제품을 개발한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을 선정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기술 시상식이다.

LG디스플레이는 그간 쌓아온 대형 OLED 핵심·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롤링(Rolling)’에 최적화된 얇은 유리와 편광판을 비롯해 유기물을 외부 수분 등으로부터 보호하는 특수 박막봉지(Encapsulation) 등 독자적인 롤러블 OLED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롤러블 OLED 패널의 연구개발 단계에서부터 소재∙장비 국산화를 적극 추진해 기존 대형 OLED와 동등한 수준인 70%대의 국산화율을 이뤄낸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LG디스플레이는 전했다.
롤러블 OLED 패널은 백라이트가 없어 얇고 휘어질 수 있는 OLED의 강점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OLED의 뛰어난 화질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패널을 본체 속으로 둥글게 말아 넣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화면을 접어 넣을 수 있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이동과 설치가 용이하며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화면 크기로 조절할 수 있는 등 미래 생활을 크게 바꿀 제품으로 평가 받는다.

이날 시상식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은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LG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OLED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OLED로 기존 디스플레이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롤러블 OLED 패널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미국 ‘CES 2018’에서 처음 공개됐다.

LG전자가 이를 활용한 세계 첫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로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세상에 없던 새로운 TV의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