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A한국협회, 국내 투자자 위한 첫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 마련

최종수정 2019-12-11 1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국내 기업 거버넌스 수준 취약
코리아디스카운트 해결 위해 개선 필요

박천웅 CFA한국협회장은 서울 여의도에서 ‘상장회사의 기업 거버넌스 투자자 매뉴얼’(이하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의 한국어판 발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11일 개최했다.
CFA한국협회가 서울 여의도에서 ‘상장회사의 기업 거버넌스 투자자 매뉴얼’(이하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의 한국어판 발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11일 개최했다. CFA협회는 미국에 본사(1946년 설립)를 두고 있으며 투자 및 재무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글로벌 비영리단체다. CFA한국협회는 2000년 2월에 설립됐다.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에는 기업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한 거버넌스 이슈와 위험성 등 투자 시 고려해야 할 요인을 비롯해 글로벌 거버넌스 모범 규준, 각국의 거버넌스 사례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해당 매뉴얼은 CFA한국협회가 2005년 첫 발간한 이래 2009년에 2판이 발간됐으며, 작년에 발간한 3판을 처음으로 한글 버전을 선보였다.
이렇듯 CFA한국협회는 투자 전문가들이 모인 글로벌 비영리단체인만큼 글로벌 거버넌스 규범을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

이날 간담회의 첫번째 연사로 나선 박천웅 CFA한국협회장은 “2005년에 거버넌스 매뉴얼 1판을 출간했을 때만해도 기업 거버넌스 분야를 투자 분석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이 생소하다고 여기는 시기”였으나 “이후 스튜어드십 코드 채택, ESG 요인 증대 등 기업 거버넌스 뷴야가 많은 변화를 겪으며 투자 분석에 필수적인 요소가 됐다”며 기업 거버넌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장항진 CFA한국협회 부회장은 취약한 기업 거버넌스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된 에너지 기업 ‘엔론’사의 분식회계사건과 미국 통신제국 ‘월드컴’의 회계 부정 사건, 2000년대 후반 금융 위기 때 도산한 리먼 브라더스 사건들을 사례로 들며, 기업 거버넌스 관리 실패로 인한 위험성을 강조했다.

특히, 취약한 기업 거버넌스가 국내 자본시장의 코리아디스카운트를 유발하는 핵심 요인으로 꼽았다. 더불어 국내에는 ‘재벌’이라는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형태의 기업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수준의 거버넌스 체계를 갖추려면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장 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ESG(환경, 사회, 거버넌스) 전략과 성과에 따른 투자 분석 트렌드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거버넌스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대두되고 있다”면서 “이번에 발간한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을 통해 투자자나 주주입장 뿐아니라 경영진, 이사회, 감독 당국, 시민단체, 언론, 관련법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CFA한국협회에서 기업 거버넌스 워킹 그룹장을 맡고 있는 김봉기 대표는 “국내도 2016년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고, 투자 분석 시 ESG요인을 포함하는 등 많은 발전이 있었지만 아직까지도 한국 기업의 거버넌스 수준이 아시아 12개국 중 9위로 낮은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워렌 버핏이 CEO로 있는 기업 버크셔 해서웨이를 좋은 기업 거버넌스를 갖춘 사례로도 소개했다. 워렌 버핏의 15가지 경영 원칙에 따라 매년 주주서한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면서 주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성과를 공유하고 있는 점 등 국내 기업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는 점을 제시하기도 했다.

박천웅 협회장은 “기업 거버넌스 매뉴얼을 통해 투자자를 비롯해 애널리스트나 펀드 매니저 등 전문 투자자에게는 기업 거버넌스를 평가하고 분석하는 가이드라인이자 규제당국자, 연구자 입장에서는 국내 기업 거버넌스 규준 개정과 법령 개정에도 참고할 수 있는 지침서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천웅 회장은 이스트스프링 자산운용에서 2012년부터 대표이사를 맡고 있으며 2018년 8월 한국CFA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주요 경력으로는 메릴린치인베스트 먼트매니저스(MLIM) 포트폴리오 매니저, 모건스탠리 증권에서 리서치 총괄을 거쳐 우리투자증권 기관리서치 사업부 대표, 해외 사업부 대표, 미래에셋자산운용 국제 마케팅부문 대표와 홍콩법인 사장을 지냈고 한국투자공사에서 운영위원회 민간 위원직(2016년~2018년)을 맡은 바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