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리얼 8K’ 올레드 TV 일본 출시···올림픽 특수 노린다

최종수정 2019-12-10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일본 TV 시장서 올레드 매출 비중 20%···역대 최대
내년 도쿄올림픽 앞두고 일본 내 8K TV 관심 고조

일본 도쿄 아키바의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고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해상도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리얼 8K’ 올레드 TV를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를 요도바시카메라와 빅쿠카메라 등 현지 유통이 운영하는 주요 매장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본시장은 올레드 TV 선호도가 매우 높다. 올해 일본 TV 전체 매출액 가운데 올레드 TV 비중은 역대 최대인 20%를 기록했다. 올레드 TV 매출이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6%인 점을 감안하면 독보적인 수치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에서도 8K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LG전자는 일본에서 8K 해상도와 세계 최대 88인치를 모두 갖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앞세워 올레드 TV 원조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7월 국내시장에 출시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4분기 들어 해외 시장으로 확대 출시해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3,300만개가 넘는 화소 하나 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하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 TV다.

이 제품은 해상도 관련 국제표준에 부합해 화소 수와 화질선명도 기준을 모두 만족한다. 가로 7680개에 세로 4320개 등 총 3300만개 이상 화소 수는 물론이고 화질선명도 기준치인 50%를 훌쩍 넘는 약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LG전자 일본법인장 이영채 상무는 “외산의 무덤인 일본 시장에서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을 앞세워 LG만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왔다”며 “고객들로부터 인정받은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결합해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