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연이어 ‘깜짝’ 취득···살 때마다 저가매수

최종수정 2019-12-09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분 매집한 24영업일 모두
종가보다 낮은 단가에 담아
넉달새 평가차익 355억원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매집에 나선 이후 한진칼 주가가 급등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반도건설은 한진칼 투자로 약 355억원 평가이익을 올리며 수익률 33%가량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 매집 때마다 해당일 종가보다 낮은 단가로 주식을 사들이는 등 ‘트레이딩 초고수’의 면모도 보여주고 있다.

9일 매일경제가 보도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반도건설은 계열사 반도개발, 대호개발, 한영개발 등을 통해 한진칼 지분 총 6.28%(371만7595주)를 보유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두 차례 한진칼 지분 취득 공시를 한 바 있다. 처음 지분 취득은 지분 변동일 기준 10월 1일이다. 처음으로 한진칼 보유 지분율이 5%를 넘어서며 공시 의무가 생긴 시점이다. 당시 지분 취득 단가는 밝힐 의무가 없어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시장 흐름을 통해 개략적인 단가를 추론해볼 수 있다. 기타법인 매수세는 지난 8월 1일 이후 본격화됐다. 기타법인은 8월 1일부터 같은 달 16일까지 한진칼 주식 200만주가량을 순매수한 바 있다. 기타법인 순매수가 집중되기 시작한 8월 1일은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5%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처음으로 공시한 날이다.

8월 1일부터 반도건설이 첫 지분 취득 공시를 한 10월 1일까지 한진칼 평균 일별 종가는 2만8873원이다. 반도건설의 두 번째 한진칼 지분 취득 공시는 일별 취득 단가와 규모가 상세히 공개돼 있다. 공시를 바탕으로 산출한 반도건설의 추가 취득 72만2595주 단가는 주당 3만783원 수준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반도건설의 놀라운 트레이딩 실력이다. 반도건설은 10월 4일~11월 29일 총 40영업일 중 24영업일에 지분을 사들였다. 일별 취득 단가와 같은 날 한진칼 종가를 비교해본 결과 반도건설 취득 단가는 24영업일 모두 종가보다 낮게 형성되는 기염을 토했다. 매일매일 종가 대비 싸게 주식을 사들여 이익을 냈다는 뜻이다.

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 매입을 통해 총 355억원의 평가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예상 투자 원금은 첫 공시 때 865억원, 두 번째 공시 때 222억원 등 총 1087억원 규모로 평균 취득 단가는 2만9245원이다.

보유 전체 지분 371만7595주를 이날 한진칼 종가 3만8800원으로 환산할 경우 평가금액은 1442억원이다. 투자한 지 4개월여 만에 33%라는 높은 평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셈이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