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독한 혁신’···배터리 대표에 지동섭 사장

최종수정 2019-12-05 1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독한 혁신’ 실행력 강화 위한 인사·조직 개편
에너지저장장치 사업부 신설···생태계 확장 속도

‘독한 혁신’을 내건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사업 대표로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을 보임했다. 글로벌 경쟁력을 대폭 끌어올려 혁신 실행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5일 SK이노베이션은 이런 내용의 2020년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지동섭 사업 대표는 2년간 최고경영자(CEO) 직속 배터리 사업의 성장전략을 모색해 온 E모빌리티 그룹 리더를 겸임했다. 그러면서 배터리 관련 전방위 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밑그림을 그렸다. 지 사업 대표가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SK이노베이션은 전했다.
앞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지난 5월 기자간담회에서 배터리 생산의 수직계열화를 넘어 E모빌리티와 에너지 솔루션 사업으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 대표가 이를 이행할 적임자라는 것이다.

지 대표는 1990년 유공으로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과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이다. 특히 지난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 덕분에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배터리 사업에 기존 CEO 직속이던 E모빌리티 그룹을 편제하고 ESS(에너지저장장치) 사업부를 신설해 본격적인 ‘Beyond EV’ 사업 역량을 갖추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의 ‘Beyond EV’는 현재 전기차 중심의 배터리 사업에서 전기차 외의 다양한 배터리 사용처를 발굴해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의미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주력 사업인 에너지 화학 사업은 각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린 밸런스를 통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인사와 조직개편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에서 SK루브리컨츠 사장에는 차규탁 SK루브리컨츠 기유사업본부장이 선임됐고 SK인천석유화학 사장에는 최윤석 생산본부 본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먼저 SK에너지는 주유소 등 플랫폼으로 한 신사업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B2C사업본부로 플랫폼 개발 태스크포스(TF)를 이관해 주유소 자산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도 글로벌성장추진실을 신설하고 사업개발 기능을 통합시킨 비즈니스 모델 강화에 나선다.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 사업부를 CEO 직속으로 재편해 패키징 사업부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기로 했다. 내년 1분기 중 SK종합화학 유럽법인을 신설해 최근 아르케마로부터 인수한 폴리머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과 연계 사업도 집중할 계획이다.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경제적가치(EV)와 사회적가치(SV)를 강력하게 실천하는 독한 혁신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2020년부터는 딥체인지의 독한 실행을 통해 성장을 견인하고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