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P물가 외환위기 후 20년만에 ‘최저’···성장률 2%도 ‘빨간불’

최종수정 2019-12-03 1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3분기 성장률 전분기比 0.4%···민간부분 부진 여전
연간 2% 전망 달성 위해선 4분기 0.93% 넘겨야
GDP물가 4분기 연속 마이너스로 디플레이션 우려 ↑
한은 “수출 물가 포함 영향”···디플레 가능성 선긋기

사진=한국은행 제공
올해 경제성장률 2% 달성을 두고 우려가 더욱 높아졌다. 4분기 정부의 재정 확대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지만 수출부진과 투자부진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포괄적인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디플레이터는 사상 처음으로 4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디플레이션 우려에 기름을 붓는 모습이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대비 0.4% 성장하는데 그쳤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 성장했다. 이는 민간소비와 건설·설비투자 등 민간부문 성장세가 여전히 부진한데다 정부 재정 지출 기여도도 전분기보다 약화된 영향이다.

지출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 증가율은 전분기대비 0.2%에 그쳤다. 내구재(승용차 등) 등이 늘었으나 준내구재(의류 등)가 줄어들었다. 2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은 0.7%였다. 정부 소비 증가율도 1.4%로 전분기의 2.2%보다 낮아지면서 정부에 기대 성장한 모습은 완화됐지만 여전히 민간 소비의 부진이 이어졌다.
건설투자는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줄어들면서 6.0% 감소했다. 건설투자는 지난 1분기 0.8% 감소한 뒤 지난 2분기 1.4%로 증가한 바 있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늘어났음에도 0.6%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 1분기 설비투자는 0.9% 감소한 뒤 2분기 3.2% 증가하며 회복되는 모습이었으나 3분기들어 다시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4.6% 증가했다. 수출은 지난 1분기 -3.2%에서 2분기 2.0%, 3분기 4.6%로 점차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수입은 운송장비 등이 늘어 1.2% 증가했으나 지난 2분기 증가율인 2.9%에는 미치지 못했다.

관건은 한국은행이 전망한 올해 경제성장률 2%를 달성할 수 있을지 여부다. 3분기 성장률 잠정치가 0.4%로 집계되면서 한은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경제성장률 전망인 2.0%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산술적으로 올해 4분기 0.93%~1.30%를 달성해야 한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가 4분기 재정 집행을 최대한 하려는 점은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성장률 2%)달성여부는 확신하기 어렵지만 숫자상 불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성장도 문제지만 저물가 역시 문제로 꼽힌다. 디플레이션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 전반의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디플레이터가 4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3분기 GDP디플레이터는 마이너스 1.6%로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물가 수준이 가장 낮은 수치다. 특히 지난해 4분기 –0.1%를 시작으로 올해 1분기 -0.5%, 2분기 -0.7% 등 4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로 집계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3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바 있다.

GDP 디플레이터는 물가 수준의 지표로서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수치에 100을 곱한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와 달리 수출물가를 포함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철강 등 주요 수출품목 가격이 하락한 영향을 받은 것”이라면서 디플레이션과 직접적으로 연결지을 수 없다고 선을 긋었다.

그러면서 GDP디플레이터와 디플레이션을 직접적으로 연결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디플레이션은 총수요 부진으로 전반적인 물가 수준이 광범위하게 하락하는 것을 뜻하는데 GDP디플레이터에는 국내 물가 상관없는 수출 물가 포함돼 있다”면서 “우리나라의 경우 GDP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고 수출입 가격 변동이 커 GDP디플레이터로 디플레이션을 평가하기 힘들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 주체들이 체감하는 물가 수준은 다를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마이너스에서 플러스 전환이 쉽지는 않겠지만 향후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