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종부세, 60만명에 3조3500억원···인원 28%↑, 금액 58%↑

최종수정 2019-11-29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세율인상·공시가격 상승·공정시장가격비율 상승 영향

사진=연합뉴스
올해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대상자가 작년보다 13만명 가까이 늘어난 60만명에 육박했다. 금액도 60% 가량 늘어난 3조3500억원에 달했다.

세율 인상, 시세 상승을 반영한 공시가격 상향조정, 공정시장가액 비율 상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국세청에 따르면 ‘2019년분 종부세’ 고지서를 받은 납세 의무자는 59만5000명이며 이들에게 고지된 종부세 총액은 3조3471억원이다.
작년과 비교하면 인원은 27.7%(12만9000명), 금액은 58.3%(1조2323억원) 증가했다.

59만5000명 중 개인 주택분 종부세 과세 대상자는 50만4000명으로, 전체 주택 소유자(통계청 2018년 기준 1401만명)의 3.6%에 해당한다.

다만 지난해 종부세 고지 대상과 세액은 46만6000명, 2조1148억원이었지만 최종적으로 46만4000명이 1조8773억원을 냈다.

올해 역시 최종 종부세 납부액은 고지액(3조3471억원)보다 약 8% 적은 3조1000억원으로 추정된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세입예산안에 종부세를 작년보다 9766억원(52%) 증가한 2조8494억원으로 편성했는데 실적으로는 예상보다 약 2500억원 더 걷히게 된 셈이다.

올해 종부세 납부 인원과 세액이 많이 늘어난 것은 세법 개정을 통한 세율 인상과 주택·토지 공시가격 상승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과세 형평성 차원에서 다주택자 중심으로 종부세를 강화했지만, 실수요자의 세 부담이 급증하지 않도록 1주택 장기보유 세액공제 확대, 종부세 분납 확대 등의 장치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