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성과평가제도 전면 개편···“외형 위주 영업서 탈피”

최종수정 2019-11-18 1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평가지표 줄여 영업점 부담 덜고
수익률·고객케어 등 배점은 확대
WM그룹, 연금신탁 조직 일원화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은행의 성과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했다.

18일 우리은행은 손태승 행장이 이날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에서 내년 경영목표를 신뢰·혁신·효율로 설정하는 한편 외형 위주 영업에서 탈피하는 성과평가제도 혁신방안을 내놨다고 밝혔다.
이번 KPI제도 전면개편은 독일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사태를 거치면서 높아진 자성의 목소리를 반영해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함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이에 우리은행은 기존 24개 평가지표를 10개로 줄여 영업점의 부담을 덜고 특성에 맞는 자율영업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소비자 수익률, 고객케어(Care) 등 지표의 배점도 확대한다.

또한 수익성 지표 부문은 별도로 운영했던 비이자이익 지표를 폐지한 뒤 조정 RAR(위험조정이익)로 단일화하고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기준으로 부여한다.
아울러 손태승 행장은 고객자산관리 부문의 혁신을 위해 WM그룹과 연금신탁으로 나뉜 자산관리 조직을 자산관리그룹으로 일원화해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밖에 손 행장은 금융위원회의 개선방안을 상세히 설명하며 더 높은 기준으로 고객자산관리에 나서고 피해자에 대한 신속한 배상을 준비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를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는다”라면서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달 18일 오픈뱅킹 시행에 대해선 “오픈뱅킹이 금융의 지형을 바꿀 수도 있으나 편리성이 커짐에 따라 위험도 커질 수 있다”면서 “꼭 직원이 먼저 사용해 보고 자신의 경험을 소비자와 적극 공유해달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