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지스타]넷마블 신작에 쏠린 관객···게임 명가 자존심 지켰다

최종수정 2019-11-15 16: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넷마블 지스타 통해 차기 모바일신작 4종 공개
100부스 규모 넷마블관에 250여 시연대 마련
“완성도 높은 그래픽·화려한 스킬 이펙트 눈길”

(사진=넷마블 제공)
넷마블이 지스타를 통해 미공개 신족 2종을 포함한 차세대 출품작 라인업을 공개하며, 이용자 사로잡기에 나섰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Game Show and Trade, All Round 2019)’에 미공개 신작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를 비롯해 ‘A3: STILL ALIVE’,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등 총 4종의 게임을 출품했다.

행사장 좌측 뒤편에 마련된 100부스 규모로 마련된 넷마블관에는 신작게임을 시연해보려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넷마블 측에 따르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시연하기 위해선 최소 30분 이상 대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제2의 나라와 A3: STILL ALIVE, 매직 : 마나스트라이크도 시연을 위해서 짧게나마 줄을 서야 했다.
지난해 지스타에서 첫 공개 후 기대작으로 꼽혀온 A3: STILL ALIVE는 전략과 컨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게임이다.

동시간 전체 서버의 이용자와 무차별 프리 PK(대인전)를 즐길 수 있는 ‘암흑출몰’, 공격·방어·지원형 등 각양각색의 특색을 보유한 소환수의 완벽 진화 ‘소울링커’까지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볼 수 없었던 숨 막히는 경쟁과 극한의 생존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완성도 높은 3D 그래픽과 화려한 스킬 이펙트가 눈길을 끌었다.
A3: STILL ALIVE 시연 모습(사진-장가람 기자)
시연을 마친 김은정(19세)은 “PC게임처럼 그래픽 퀄리티가 좋다”며 “재미있게 즐겼다”고 언급했다.
매직 : 마나스트라이크는 TCG 장르의 원조 ‘매직: 더 개더링’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이다. 원작의 카드와 세계관을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재현하면서, 전 세계 수많은 이용자들과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 모드를 제공한다. 간단한 터치와 드래그만으로도 쉽게 플레이할 수 있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넷마블은 “다섯 가지 색상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전략을 펼칠 수 있는 풍성한 카드 덱 커스터마이징, 빠르고 직관적인 게임플레이와 간편한 조작성, 박진감 넘치는 실시간 PVP 대전 등을 통해 전략적 카드 수집과 성장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지스타에서 최초로 공개된 ‘제2의 나라’는 애니메이션과 같은 그래픽과 스토리를 강조한 모바일 MMORPG다.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 세계적 인기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스튜디오 지브리가 개발에 참여해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었다.

넷마블은 “이 게임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선 사운드와 함께 해야 한다”며 시연 때 헤드셋을 착용하길 권장했다.

또한 제2의 나라는 ‘킹덤’이라는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다른 이용자들과 협력, 경쟁하며 자신이 속한 길드를 발전 시켜 나가는 ‘소셜 시스템’을 강점으로 한다. 이용자는 ‘이마젠’이라 불리는 개성 있는 정령들을 수집하고 육성할 수도 있다.

관람객에게 가장 큰 인기를 끈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인기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이 게임은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사라진 후 혼돈의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사단 이야기를 다뤘다.

이용자는 세븐나이츠 세계관 주인공이 되어 직접 세븐나이츠 영웅이나 무기로 변신해 몰입감 넘치는 전투를 즐길 수 있다.

한편 넷마블은 ‘매직: 마나스트라이크’와 ‘A3: STILL ALIVE’의 국내 사전 등록 및 지스타 2019 스폐셜 등록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넷마블의 지스타 2019 특별 페이지와 지스타 넷마블 부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