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NIPA-LGU+, 5G IoT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맞손’

최종수정 2019-11-10 0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5G 사물인터넷 분야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두 통신사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국내 중소기업들이 5G 기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고 산업경쟁력을 갖추는데 필요한 지원에 앞장서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5G 연동 기술규격에 맞춰 사물인터넷 제품을 검수하고 사전 테스트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중소기업이 이전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상용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5G 사물인터넷 관련 통신망 연동 기술규격을 공유하고 각사 테스트 환경에 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주고받는 등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5G 사물인터넷 제품 상용화에 필수적인 통신사 사전 테스트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테스트로도 대신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박상봉 LG유플러스 품질센터장은 “LG유플러스의 우수한 5G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중소기업의 제품 확산에 기여하고, 5G 생태계의 모범적인 동반성장 사례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데이터그룹장은 “SK텔레콤은 초연결시대의 주요 서비스가 될 5G 사물인터넷 생태계를 선도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