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 수주전 과열에 국토부·서울시 특별점검 나서

최종수정 2019-11-03 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22일 한남3구역 재개발 지역 일대 전경. 사진=이수정 기자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한국감정원과 합동점검반을 꾸려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의 시공사 입찰·선정 과정을 오는 4∼15일에 걸쳐 특별점검한다고 연합뉴스가 3일 밝혔다.

정비사업 관리, 회계처리, 정보공개 등 일반적 사항은 물론 최근 과열 기미를 보이는 수주 경쟁과 관련한 과정도 들여다본다.
시공사가 제시한 수량과 설계 등 시공과 관련 전반적인 내용이 모두 점검 대상이다.

합동점검반은 서울시, 국토부, 자치구의 정비사업 담당 공무원과 감정평가사, 변호사, 회계사, 건설 분야별 전문가 등 총 14명으로 구성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시공사 수주 경쟁 과열과 위법 논란이 발생하는 정비구역을 선제적으로 점검해 위법 발생을 차단하고 공정한 경쟁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 38만6천395.5㎡가 대상이다. 분양 4천940세대, 임대 876세대 등 총 5천816세대를 짓는 매머드급 사업이다.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등 3개 사가 수주 경쟁을 벌이는 중인데 분양가 보장, 조합 사업비 전액 무이자 대여 등 위법 소지가 있는 제안이 오가는 등 과열된 양상을 띠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