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A·클레이튼, 토큰 교환 진행

최종수정 2019-09-09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생태계 유저 교류 활성화 및
암호화폐 가치 안정화에 기여

(사진-보라 제공)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BORA(보라)’는 9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클레이튼(Klaytn)’과 공동사업의 기반을 위한 토큰 교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큰 교환은 BORA와 클레이튼의 제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초기 파트너십 프로그램 중 하나다. 토큰 교환 시기는 BORA 플랫폼 정식 런칭 후 안정적인 런칭에 대한 검증을 마친 뒤 교환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토큰 교환은 BORA와 클레이튼 서비스 정식 런칭 후 양사 블록체인 생태계 유저의 교류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다. 상호 교환한 토큰은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한 서비스 용도 외 유통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양사의 가상(암호)화폐 가치 안정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토큰 교환과 함께 양사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공동 홍보, 마케팅도 적극 협업할 예정이다.

작년 12월 클레이튼의 공식 파트너사로 공개되었던 BORA는 작년 12월 클레이튼의 공식 파트너사로 공개된 바 있으며 개발중인 BORA 플랫폼을 클레이튼 메인넷에 연동하기 위한 기술 검증과 함께 서비스 운영, 블록체인 기술 개발 등 기술 협력을 긴밀하게 진행해 왔다.

이러한 협업을 바탕으로 올해 10월 말까지 BORA 플랫폼을 이더리움에서 클레이튼 메인넷으로 이전하기로 확정했다. 메인넷 이전이 완료되면 BORA 토큰을 이더리움 기반 ERC-20에서 KCT(Klaytn Compatible Token, 클레이튼 기반 토큰)으로 토큰 스왑이 진행된다.

BORA 토큰의 가치 상승을 위한 토큰 소각 계획도 공개됐다. 전체 발행된 BORA 토큰 중 서비스 개발, 사업 확장, 제휴 및 투자 목적의 ‘Reserve’용 토큰과 초기 파트너 개발 지원, BORA 플랫폼 내 인센티브 프로그램 및 운영 재원 마련 목적의 ‘Ecosystem’용 토큰을 발행량 기준으로 각 20%씩 소각할 예정이다. 이 후로도 BORA 토큰의 가치 상승을 위해 전략적인 토큰 소각을 계획하고 있다.

BORA 이승희 대표는 “이번 토큰 교환이 BORA와 클레이튼 양사 간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며 “BORA는 앞으로도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클레이튼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