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19]리먼 베어드·샘슨 모우 “블록체인, 미래 혁신 여는 기술”

최종수정 2019-09-06 08: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분산원장 확장 시도할 때 신뢰성 확보되야”
“인터넷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변화할 것”

기조 연설하는 리먼 베어드(사진-두나무 제공)
글로벌 블록체인 연사인 헤더라 해시그래프 ‘리먼 베어드’ 공동 설립자 겸 수석과학자와 블록스트림 ‘샘슨 모우’ CSO가 기조연설 세션을 통해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리는 ‘UDC(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리먼 베어드와 샘슨 모우는 ‘블록체인, 미래 혁신을 여는 기술’을 주제로 기조 연설을 진행했다. 이들은 비트코인의 등장으로 더 주목받게 된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인 보안성, 탈중앙성, 확장성의 문제는 과연 어디까지 해결되었는가에 주목했다.

헤더라 해시그래프 리먼 베어드 설립자 겸 수석과학자는 ‘Scaling Up DLTs’를 제목으로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분산원장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이란 수 많은 사적 거래 정보를 개별적 데이터 블록으로 만들고, 이를 체인처럼 차례차례 연결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말한다.
리먼 베어드는 분산원장기술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신뢰성’을 꼽았다. 이를 위해 “지배구조(거버넌스), 보안성, 유효성, 공정성, 투명성, 개인정보 보호(프라이버시)가 갖춰져야 하며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을 시도할 때는 항상 신뢰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분산원장기술은 이제 시작 단계로 인터넷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변화를 가져올 것이고, 특히 IoT, AI 등 다른 첨단 기술과 결합하면 놀라운 혁신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록스트림의 ‘샘슨 모우’ CSO는 ‘비트코인과 레이어 2 기술의 발전’을 주제로 한 이날 발표에서 자사의 플랫폼 ‘리퀴드 네트워크(Liquid Network)’를 소개했다. 그는 “리퀴드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을 기반 자산으로 하나 별도의 블록체인인 사이드 체인이기 때문에 비트코인 블록체인의 수정 없이도 다양한 기능 추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샘슨 모우는 “업계의 차세대 참여자들을 위한 플랫폼 제공이 리퀴드 개발에 있어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이라며 “기관, 전문 투자자, 기업, 중개 업체, 거래소 등 암호화폐 생태계의 다양한 참여자들이 리퀴드를 활용해 비트코인을 전송할 경우 정교한 자산 생성, 비공개 거래, 2분의 빠른 거래 정산 속도 등의 기능을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UDC 2019는 전문가 세션과 함께, 블록체인 디앱(DApp·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개발해 보는 ‘핸즈온’, 두나무 자회사인 람다256의 '루니버스'를 활용해 디앱을 개발하는 ‘해커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콘퍼런스는 내일까지 이틀(4-5일) 간 진행된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