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2분기 영업익 5.7%↑··· 온·오프라인 가격 전쟁에도 선방

최종수정 2019-08-09 15: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롯데쇼핑은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915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4565억원으로 1.0% 늘고 당기순이익은 76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상반기 기준 매출액은 8조9033억원으로 1.8% 늘었고, 영업이익은 2968억원으로 3.5% 감소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명암이 갈렸다. 롯데백화점의 2분기 영업이익은 74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0.4% 신장했다. 매출액은 7642억원이.

해외패션과 생활가전 상품군 매출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사업이 악화된 중국 매장의 영업 종료로 인한 해외적자 개선, 국내 매장 효율화 작업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롯데백화점은 향후 온·오프라인 경계를 넘나드는 옴니(OMNI) 쇼핑환경 구축을 통해 실적을 지속해서 개선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반면 롯데마트 매출은 1조596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6% 증가했지만 33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부동산세와 지급 수수료 등 판매관리비가 증가한 점이 반영됐다.

적자 폭이 커졌지만 향후 실적 개선 여부는 긍정적이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 해외 점포 매출은 2분기 기준으로 11.3% 늘었고, 영업이익도 51.2%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실적 개선을 위해 오프라인 매장 수익 개선과 상품 경쟁력 강화, 비효율 매장의 온라인 물류 거점 전환 등 물류 혁신 전략을 중점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롯데하이마트의 2분기 매출은 1조7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줄었고, 영업이익은 4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5% 감소했다. 온·오프라인 가격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단가 하락과 에어컨 판매 부진 등으로 영업 부진을 떨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롯데슈퍼는 폐점과 매장 재단장으로 인해 매출이 5.9% 감소했고 영업적자 폭도 198억원으로 전년 동기(140억원)보다 확대됐다.


천진영 기자 cjy@newsway.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